본문 바로가기

문화/영화이야기

승리호 리뷰

코로나 때문에 극장 가본 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납니다.

아마 딸이랑 갔었던 겨울왕국 2인 거 같습니다.

그래서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승리호를 보기 위해 부푼 기대감으로

텔레비전 앞에 앉았습니다.

 

 

 

승리호는 우리나라 최초의 스페이스 오페라 영화입니다

스페이스 오페라는 우주공간, 우주여행, 외계인을 소재로 한 영화를 말합니다.

'스타워즈'  '스타트랙 시리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같은 영화 등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유독 힘을 쓰지 못하는 장르입니다.

 

'스타트랙 시리즈' 스타워즈 시리즈'는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흥행을 거두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명성에 비해 안타까운 성적을 거뒀습니다.

이런 우리나라에서 이 시국에 이 장르의 영화를 개봉했습니다.

'이 엄청난 자신감 뒤에는 뭔가 분명히 있다'

잔뜩 기대를 갖고 봤습니다.

 

 

 

 

CG는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제작비 240억 원으로 수천억을 때려 붓는 할리우드 영화에 결코 뒤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주인공들의 연기도 훌륭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장 선장을 맡은 김태리의 연기가 아주 훌륭했다고 봅니다.

여리여리 해 보이지만 뿜어내는 카리스마가 장난이 아닙니다.

진선규는 여기서도 도끼를 들고 나옵니다. 도끼질 잘하는 아주 마음 따뜻한 전직 마약조직 두목입니다.

송중기 캐릭터는 극 중 인물의 경력에 비해서 좀 약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연기는 좋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인물의 개연성이 좀 떨어지는 느낌이 살짝듭니다.

유해진의 업둥이는 영화 내내 웃음을 선사합니다.

 

하지만 외국 배우들의 연기는 서프라이즈 재연배우 수준입니다.

어색해서 보는 내가 오그라들 정도입니다.

그리고 왜 아직 우리나라 영화에는 신파가 들어가야지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신파가 들어가는 따뜻한 스토리를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이 부분은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 같습니다.

 

 

2% 부족한 기분이 들지만 스페이스 오페라 장르가 전무한 국내에서 이런  SF 블록버스터급 영화가 나온 것은

한국영화의 발전에 디딤돌이 되는 큰 가치를 지닌 작품이라고 봅니다.

 

 

 

 

제작비 240억 원 들여 넷플릭스에 310억 원에 팔았다고 하니 적자는 아니지만

전 세계 넷플릭스에서 며칠째 압도적으로 1위를 하고 있으니 극장에서 개봉됐으면

더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도 듭니다.

 

 

 

 

 

https://coupa.ng/bRp2 iZ

 

쿠팡!

낮시간 주문 새벽도착 오후 7시까지 주문 가능, 상품별 새벽배송 가능 여부 확인

loyalty.coupang.com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문화 > 영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승리호 리뷰  (11) 2021.02.11
타임패러독스 - 반전영화  (18) 2020.03.02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  (30) 2020.02.11
컨테이젼  (10) 2020.02.02
인셉션  (17) 2020.02.01
토요명화를 기억하는가 ?  (9) 2020.02.01